한나라당 『북풍수사는 野탄압』…野,법사위 단독소집

입력 1998-03-10 19:46수정 2009-09-25 19: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한나라당이 단독으로 소집한 국회 법사위에서 한나라당 의원들은 검찰의 ‘북풍(北風)’사건 수사는 ‘야당탄압이자 정치보복’이라며 일제히 공격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월북한 오익제(吳益濟)전천도교 교령이 대선 직전 김대중(金大中)후보에게 편지를 보낸 것은 사실이지 않으냐” “김정일(金正日)이 김대중후보에게 돈을 줬다는 재미교포 윤홍준씨의 주장이 사실인지 여부를 확인해 봤느냐”며 역공을 폈다.

그러나 국민회의와 자민련 의원들은 “야당이 사전협의없이 일방적으로 소집한 회의에는 참석할 수 없다”며 모두 불참, 박상천(朴相千)법무장관이 단기(單騎)로 야당의 공격에 맞섰다.

답변에 나선 박장관은 “현재 서울 남부지청에서 수사중인 윤홍준씨의 허위기자회견사건에서는 기자회견을 사주한 안기부 윗선을 추적중”이라며 “지금까지 정치인의 개입사실은 드러나지 않았으며 따라서 (정치인은) 수사대상에 올라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한나라당 의원들은 계속해서 “야당의원에 대한 비리사정설이 나돌고 있는데 사실이냐” “배종렬(裵鍾烈)전한양그룹회장을 조사한 것이 우리 당 중진의원과 관련이 있는 것이냐”고 캐묻는 등 비리사정설에 대한 불안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장관이 “고소고발사건 외에 정치권에 대한 수사를 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밝히자 이번에는 안상수(安商守)의원이 ‘호남공화국론’을 펴면서 공격방향을 인사문제로 바꿨다.

안의원은 “대법원장 감사원장 법무장관 검찰총장 경찰청장 안기부 1,2차장 등 사정기관의 요직을 모두 호남출신이 장악한 것은 사정(司正)을 통해 공포정치를 하겠다는 의도”라며 “과거 어느 정권에서 이런 일이 있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렇지만 박장관은 “대법원장과 검찰총장은 전임대통령이 임명했으며 안기부장은 서울사람을 기용하지 않았느냐”면서 “무조건 편중인사라고 공격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맞섰다.

〈김정훈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