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대통령 회견]대선후보 특정인지지 시사

입력 1997-01-07 20:07수정 2009-09-27 08: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은 7일 『신한국당의 차기 대통령후보는 전당대회에서 결정이 날 것이며 당을 책임지고 있는 총재의 입장에서 분명한 입장을 당원과 국민에게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회견실에서 가진 연두기자회견에서 특정인 지지의사가 있음을 이같이 밝히고 『대선후보 결정은 너무 일찍하는 것도 온당치 않고 너무 늦게 하는 것도 옳지 않으며 가장 적절한 시기에 전당대회를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당정개편 및 李壽成(이수성)국무총리의 신한국당 입당 가능성과 관련, 『현재 이총리는 총리로서 맡은바 일을 잘하고 있기 때문에 총리로서 일을 맡기는 것이 옳다』면서 『당정개편 계획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김대통령은 노동관계법 등의 날치기처리와 관련, 야권에서 요구하는 여야영수회담에 대해 『현재로선 만나서 해결할 특별한 길이 있는 것이 아니므로 야당총재들을 만날 계획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김대통령은 노조 파업사태와 관련, 『노동자나 기업인이 조금씩 불리한 사항이 있더라도 경제가 어려운 만큼 대국적으로 참고 견뎌야 한다』고 노사양측의 자제와 협조를 당부했다. 김대통령은 이어 92년 대선자금과 관련해 『당시 盧泰愚(노태우)대통령이 탈당한 이후 일절 만나지 않았고 노대통령으로부터 도움받은 일도 전혀 없었다』면서 『선거비용을 얼마나 썼는지 정확히 모르며 전적으로 당에서 했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全斗煥(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대통령의 사면문제와 관련, 『대법원에서 현재 재판중인 사안인 만큼 대통령이 미리 어떻게 하겠다고 말하는 것은 크게 잘못된 일』이라며 언급을 피했다. 김대통령은 이에 앞서 회견문을 통해 △경제체질개선 △안보태세 확립 △부정부패의 지속적 척결 등 3대 국정과제를 제시하고 공명정대한 15대 대통령선거 관리와 서민생활 안정정책 추진을 약속했다. 〈金東哲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