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5,6공때 집권당 비밀장부 없었다』…이종찬씨 회견

입력 1996-10-28 20:28업데이트 2009-09-27 14: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회의 李종찬부총재는 28일 『5,6공시절 집권당은 매달 대통령으로부터 10억원 가량의 돈을 받아 당살림에 보탰다』면서 『사무총장이 직접 이권사업을 미끼로 정치자금을 얻어낸 경우는 없었다』고 말했다. 민정당시절 사무총장을 지낸 李부총재는 이날 신한국당 姜三載총장의 「과거 집권당 비자금」발언과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하고 『집권당은 어떤 자금이든 비밀장부를 마련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李부총재는 또 『당이 조달한 자금은 주로 당비와 기탁금 후원금에 한정됐고 당비 가운데는 재벌의 임원들을 당 재정위원으로 임명, 특별당비 명목으로 1년에 1억∼2억원 정도를 징수했다』고 말했다. 李부총재는 이어 『姜총장 주장은 아마 金泳三정권 들어 「청와대에서 정치자금을 한 푼도 안받겠다」고 선언한 이후의 얘기일 것』이라며 『청와대에서 자금 파이프라인이 없어지면 당연히 어디서든 자금을 조달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李哲熙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