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전통 북 제작자 윤종국-임선빈 씨, 무형문화재 악기장 보유자 예고

입력 2022-08-10 03:00업데이트 2022-08-10 03: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종국 씨(왼쪽), 임선빈 씨
문화재청은 윤종국 씨(61)와 임선빈 씨(72)를 국가무형문화재 악기장 북 제작 보유자로 9일 인정 예고했다. 4대째 북 제작을 이어온 윤 씨는 국가무형문화재 북 제작 보유자였던 부친 고 윤덕진 씨로부터 기법을 전수받아 40여 년간 ‘북 메우기’(북통에 가죽 씌우는 일) 기술을 연마했다.

60여 년간 북을 만들어온 임 씨는 2018년 평창 겨울 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사용한 대고(大鼓·나무, 금속으로 된 테에 가죽을 메운 북)를 만들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