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2세 헨리 김, 加역사박물관 관장 발탁

김민 기자 입력 2021-07-30 03:00수정 2021-07-30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버드-옥스퍼드大서 고고학 전공
토론토 ‘아가 칸’ 박물관장 역임
미국에서 태어난 한인 2세 헨리 김 씨(사진)가 국립캐나다역사박물관 관장에 발탁됐다. 28일(현지 시간) 캐나다 국영방송 CBC와 라디오 캐나다에 따르면 김 씨는 퀘백주 가티노에 있는 국립캐나다역사박물관의 관장으로 최근 임명됐다. 김 씨의 임명안은 연방의회의 최종 승인을 받아야 한다.

김 씨는 앞서 토론토의 이슬람박물관인 아가 칸 박물관의 관장을 지냈다. 2012년부터 이 박물관의 이사 겸 관장을 맡은 그는 박물관 건축부터 이슬람 종파 지도자인 아가 칸 4세의 개인 소장품을 옮겨오는 일까지 성공적으로 마치고 2020년 12월 퇴임했다. 그는 미국 하버드대에서 고고학 학사와 석사 학위를,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옥스퍼드대 강단에 서면서 대학 내 애슈몰린 박물관을 현대화하는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국립캐나다역사박물관은 다양한 문화를 가진 캐나다의 역사를 탐구하고 인종 간 이해를 돕기 위해 1856년 설립됐다. 1830년대 제작된 하키 스틱, 1851년 캐나다 최초로 발행된 비버 우표 등을 소장하고 있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한인 2세#헨리 김#국립캐나다역사박물관 관장 발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