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위’ 호건, 亞증오범죄 전담팀 만든다

신아형 기자 입력 2021-04-12 03:00수정 2021-04-12 04: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 최초 메릴랜드 주정부에 대응팀
위원장에 한국계 로버트 허 임명
허 “솔직한 대화가 유일한 해법”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위쪽 사진)가 9일(현지 시간) 아시아계 증오 범죄 대응 전담팀 설치를 발표했다. 전담팀 위원장에는 한국계인 로버트 허 전 메릴랜드 연방검사장(아래쪽 사진)이 임명됐다. 래리 호건 주지사 트위터 캡처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가 미 최초로 아시아계 혐오 범죄 전담 대응팀을 메릴랜드 주 정부에 설치한다고 9일(현지 시간) 밝혔다. 한국계 유미 호건 여사와 결혼해 ‘한국 사위’로 알려진 호건 주지사는 이번에도 아시아계를 위해 발 빠르게 나섰다.

10일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호건 주지사는 “대응팀은 이 나라에서 증가하고 있는 반(反)아시아계 범죄를 예방하고 피해자 및 목격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전략, 권고안 등을 담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응팀 위원장은 한국계인 로버트 K 허 전 메릴랜드 연방검사장이 맡는다. 허 전 검사장은 하버드대와 스탠퍼드대 로스쿨을 졸업하고 2018년부터 올해 2월까지 메릴랜드 검사장을 지냈다. 호건 주지사는 “허는 정의와 아시아계 미국인 공동체의 강력한 옹호자”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중대한 시도를 위해 그의 전문성과 지식, 리더십을 공유하기로 한 것에 매우 감사하다”고 전했다.

호건 주시사는 9일 기자회견에서 대응팀을 꾸리게 된 데는 가족의 역할이 컸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막내딸의 가장 친한 친구의 어머니가 주유소에서 공격을 받았고, 둘째 딸과 함께 로스쿨에 다녔던 친구는 자녀들과 비행기에 탑승하면서 인종차별 폭언을 들었다고 한다. 우리 아이들은 엄마(유미 여사)가 무슨 일을 당할까봐 걱정한다”고 털어놨다. 호건 주지사는 유미 여사가 본인과 재혼하기 전 낳은 세 딸과 4명의 손주들을 가족으로 두고 있다.

주요기사
호건 부부는 최근 미국 사회에 번지고 있는 아시아계 증오 분위기에 심한 우려감을 나타내 왔다. 부부는 애틀랜타 총격 발생 6일 뒤 한인 타운을 포함해 아시아인이 운영하는 업소들을 일일이 방문해 충격에 휩싸인 이들을 달랬다. 각 주(州) 주지사들과 공동 규탄성명을 내는 등 아시아계 혐오 범죄 척결에 남다른 책임감을 보였다.

호건 주지사와 허 전 검사장은 몇 주 내로 대응팀원을 선발할 예정이다. 허 전 검사장은 기자회견에서 “인종과 인종차별을 주제로 한 대화는 매우 불편하고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불편하고 어려우면서 솔직한 대화야말로 우리 지역의 고통스럽고 큰 문제들을 해결할 유일한 방법”이라고 밝혔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한국 사위#호건#아시아계 중오범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