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dongA.com]뉴스데이트: 길 위의 학교 ‘로드스꼴라’ 外

동아일보 입력 2010-09-15 03:00수정 2010-09-15 03: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길바닥이 교실이자 교과서다. 국내 시골마을부터 네팔 오지까지…. 지구촌 곳곳에서 배움을 얻는다. 여행 전에는 갈 곳의 역사 철학을 공부한다. 여행 뒤엔 글을 쓰고 음악과 영상을 만든다. 여행 대안학교 ‘로드스꼴라’의 김현아 대표교사를 만났다.(station.donga.com)

[관련뉴스]배낭 메고 세상으로 대안학교 로드스꼴라

■ 울릉군수 “울릉도에 공항 건설하겠다”

서울에서 울릉도까지의 직선거리는 약 340km. 배와 차량을 번갈아 이용해 꼬박 9시간이 걸린다. 비행기로 1시간 거리인 제주도와 서울 간의 직선거리는 약 450km. 울릉도 3대 숙원사업의 하나인 공항 건설. 이를 추진하는 정윤열 울릉군수를 인터뷰했다.(etv.donga.com)

주요기사
[관련뉴스]울릉도 1시간, 꿈이 아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