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빈 前총장 변호사 개업

입력 2005-12-12 02:55수정 2009-09-30 2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국대 강정구(姜禎求·사회학) 교수에 대한 법무부 장관의 불구속 수사 지휘 파문으로 자진 사퇴한 김종빈(金鍾彬·사진) 전 검찰총장이 12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선릉역 인근에 변호사 사무실을 연다.

김 전 총장은 “다른 영역에서 할 일을 찾아보자는 취지에서 사무실을 여는 것”이라며 “평범한 위치에서 법률적으로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도우며 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사건 수임보다는 법률 자문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총장은 최근 검경 수사권 조정 논란에 대해 “우리 사회는 갈등을 극복한 경험이 축적돼 있다”면서 “합리적인 해법을 찾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