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행정직에 첫 여성 계약직공무원 탄생

입력 1998-05-11 17:54수정 2009-09-25 13: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성민간인이 정부 행정직에 계약직 공무원으로 첫 채용됐다.

기획예산위원회는 11일 숙명여대와 홍익대 행정학 강사인 林寶暎박사(32)를 사무관(5급상당)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林씨는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후 서울대행정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땄으며 서울대행정연구소와 한국여성개발원에서 정부규제완화를 연구했다.

기획예산위 관계자는 “林씨가 행정개혁단의 홍일점 사무관으로 정부산하단체등의 개혁실무작업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획예산위는 林씨와 함께 법무법인 「시민」의 부동산-금융팀장인 金漢柱변호사(38)를 사무관으로 계약 채용했다.

기획예산위가 채용한 계약직 공무원은 이로써 청와대 전산망 해커였던 金材烈사무관(29)을 비롯해 모두 13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