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마지막 儒林」박효수옹 踰月葬

입력 1997-01-14 20:22업데이트 2009-09-27 07: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구랍 31일 작고한 한학자 忍菴(인암)朴孝秀(박효수·향년 91세)옹의 유월장(踰月葬·초상난 달의 음력그믐을 넘겨 치르는 옛 선비들의 상례)이 14일 고인의 본가인 경북 청도군 이서면 신촌리에서 치러졌다. 이날 상례에는 전국 각지의 유림과 고인의 문하생 등 2백여명이 삼을 꼬아 만든 두건을 쓴 채 상여의 흰줄을 잡고 뒤를 따랐다. 이번 유림장은 지난 86년 경남 합천에서 치러진 秋淵(추연)權龍鉉(권용현)선생의 장례 이후 11년만에 거행된 것이다. 〈청도〓李惠滿·朴耕模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