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예방할 시스템 구축해야[내 생각은/김이수]

김이수 충남 천안시 입력 2021-06-16 03:00수정 2021-06-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말부터 아동학대 사건·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일명 ‘정인이 사건’을 시작으로 5세 남자아이를 뇌출혈에 이르게 한 인천 아동학대 사건까지 끊이지 않는다. ‘정인이 사건’이 많은 안타까움을 샀던 이유 중 하나는 세 번의 학대 의심 신고에도 불구하고 아이가 사망했기 때문일 것이다. 실제로 이 사건을 다루는 많은 전문가는 하나같이 입을 모아 아동학대를 예방할 시스템 자체가 구축되어 있지 않다고 말한다. ‘정인이 사건’ 이후 개정된 ‘아동학대 방지법’의 주요 내용은 신고 시 조사 착수 의무화, 현장조사 시 출입 가능한 장소의 확대, 자녀 징계권 삭제다. 단순히 관심을 넘어 피해 아동을 직접적으로 구출할 수 있는 사회 변화의 시작은 이와 같은 법의 개정이 될 것이다. 안이한 초동 대처를 방지할 수 있는 이 개정 법안이 아동학대의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는 첫걸음이 되기를 기대한다.

김이수 충남 천안시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아동학대#예방#시스템#구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