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ReStart 잡페어]신한은행, 2016년까지 경력단절 여성 총 500명 이상 선발 예정

입력 2014-10-23 03:00업데이트 2014-10-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한은행은 시간선택제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력단절 여성의 인생 2막을 앞장서서 돕는 은행으로 꼽힌다. 지난해 고용노동부 주관 ‘시간선택제 일자리 채용박람회’에 은행권에서 유일하게 참여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당초 채용 계획보다 10% 많은 220명의 시간선택제 직원을 선발해 영업현장에 배치했다.

신한은행은 하반기에도 100명의 시간선택제 직원을 채용할 예정이며 내년과 2016년에도 각각 100명씩을 추가 채용해 총 500개가 넘는 시간제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가사, 육아 등을 병행하는 여성 지원자들의 상황을 고려해 채용 면접과 신입직원 연수 등을 오후에 진행해 호응을 얻었다. 신한은행은 또 경단녀들의 생활패턴을 고려해 시간선택제 직원들을 집 근처 영업점에 배치해 고객이 집중되는 오후 시간대에 창구업무를 보도록 하고 있다. 이런 배려에 힘입어 신한은행이 상반기 진행한 시간선택제 채용 경쟁률은 100 대 1에 가까웠다.

신한은행 고객들도 은행의 시간선택제 채용을 통해 혜택을 얻을 수 있다고 은행 측은 설명한다. 방문객이 몰리는 시간에 시간선택제 직원들이 근무하기 때문에 고객들은 대기시간을 줄일 수 있고, 경험 많은 경단녀 직원들로부터 더 나은 고객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시간선택제 일자리가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데는 서진원 신한은행장의 지원과 관심이 컸다고 은행 측은 강조했다. 6월 진행된 시간선택제 1기 신입직원 사령장 수여식에서 서 행장은 직원에게 일일이 명찰을 달아주며 “항상 긍정적인 자세로 최선을 다해 다른 직원에게도 신한은행이라는 직장의 소중함을 다시 일깨워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