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까지 늘어난 강원산불 비대위…주민들 “혼돈스럽다, 통합해야”

뉴스1 입력 2019-10-25 17:17수정 2019-10-25 17: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도 속초시 한전속초지사 앞에서 집회하는 산불 피해민들.(뉴스1DB)
지난 4월4일 강원 고성에서 산불이 발생한 이후 피해보상을 위한 비상대책위가 5개까지 늘어난 가운데 주민들이 비대위를 통합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산불 피해를 입은 고성·속초지역 주민들은 “이제 한 목소리로 뭉쳐야 산불로 무너진 지역사회 경제를 살릴 수 있다”며 “힘을 모아 가해자 한전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피해민은 “비대위가 많아 너무 혼돈된다. 한전도 웃을 것 같다. 전체 피해민을 생각해 통합만이 살길”이라며 통합을 주장했다.

또 다른 피해민은 “우리는 피를 나누진 못했지만 지난 4월4일로부터 형제이며 자매이고 모든 부모님들이 우리의 부모님이라 생각하고 공동체 의식을 가져야할 때”라고 말했다.
강원도청 앞에서 집회하는 산불 피해민들(뉴스1DB)

각 위원장들은 의견을 공유하고 힘을 합하는 데에는 동의하지만 협상을 함께하기엔 어렵다는 입장이다. 서로 원하는 목표를 이루기 위한 방법이 다르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지난 4월 산불 발생 이후 고성지역에서 비대위가 발대식을 갖고 활동을 시작했지만 목표하는 지향점을 두고 고성과 속초지역 간 협상과 투쟁 등 방식이 엇갈리면서 비대위가 둘로 나뉘게 됐다.

고성지역 이재민을 중심으로 구성된 ‘고성 한전발화 산불피해이재민 비상대책위원회’와 속초지역 소상공인이 주된 ‘속초 고성 산불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는 각자 집회를 하거나 한전 관계자와 협의를 하는 등 현재까지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후 지난 8월 산림피해를 본 이재민들이 ‘속초고성산불산림피해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다음 달인 9월엔 한국손해사정사의 피해조사를 인정 할 수 없는 피해주민들이 모여 ‘고성속초 산불피해 소송대책위원회’를 꾸린 뒤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한전을 상대로 집단소송 준비하는 산불 피해민들(뉴스1DB)
이달 초에는 ‘새고성산불비상대책위원회’가 창립되기도 했다.

지난 21일 한 비대위가 개최한 항의집회에 앞서 다른 비대위가 참가를 반대하는 입장을 밝히면서 피해민 사이에서는 참가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혼선을 계기로 피해민들이 하나로 뭉치자는 의견과 함께 통합 주장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어 향후 단체들의 움직임이 주목받고 있다.


(속초·고성=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