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돌진 소행성 막아라…NASA 우주선 충돌 ‘지구방어 실험’ 성공

입력 2022-09-27 08:30업데이트 2022-09-27 09: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우주선이 지구 충돌 코스의 소행성에 우주선을 충돌시켜 궤도를 바꾸는 실험에 성공했다. 인류가 다른 천체에 고의로 충돌해 이동 경로 변경을 시도한 실험은 사상 처음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오후 7시 14분(한국시간 27일 오전 8시 14분) 지구에서 약 1100만㎞ 떨어진 우주에서 소행성 충돌 실험이 성공했다.

지난해 11월 발사된 다트(DART) 우주선은 10개월간 항해 끝에 이날 목표 소행성 ‘디모르포스’(Dimorphos)와 정확히 충돌했다. 다트는 ‘쌍(雙)소행성 궤도 수정 시험(Double Asteroid Redirection Test)’ 프로젝트를 뜻한다.

지름 약 160m의 소행성 ‘디모르포스’는 5배 더 큰 ‘디디모스’(지름 약 780m)의 위성으로, 11.9시간마다 공전하고 있다. 이와 충돌한 다트 우주선은 620kg 무게로, 시속은 2만2000㎞(초속 6.1㎞)이다.

이번 충돌 실험 목표는 소행성 폭파가 아닌 궤도 변경이다. 이를 통해 향후 지구를 향해 다가오는 소행성에 대해 비슷한 방식으로 궤도를 바꿔 충돌 위험성을 낮춘다는 취지다.

다트 우주선의 충돌 결과로 디모르포스의 궤도가 바뀌었는지는 앞으로 수주에 걸쳐 지상과 우주망원경 관측을 통해 확인될 예정이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