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IT/의학

콘텐츠 증명서 발행해 고유의 가치 지킨다

입력 2022-06-28 03:00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메타버스]
비자유비트
아멕스지그룹의 ‘비자유비트(BIZA-UVIT)’는 콘텐츠·문화·예술품·e스포츠·동산·부동산 영역 등의 디지털자산 NFT거래플랫폼이다. NFT는 기존에 자산으로 분류할 수 없었던 가치를 디지털 자산화해 소유 권한을 블록체인상에서 관리할 수 있게 해주는 솔루션이다.

비자유비트에는△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세계의료미용교류협회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한국디지털자산산업연협회 △한국캐나다현대미술작가회 △한국전통문화예술진흥협회 △유빈문화재단·피카디리국제미술관 △한국혁신전략연구원 △국제청년환경연합 △한국미래과학진흥원 △WK엔터테인먼트 △아트코리아방송 △한국미술감정원 등의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최근 디지털 창작물에 대한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거래 자체가 안전해 메타버스와 결합되며 거대한 생태계를 형성하고 있는 분야가 NFT 플랫폼 사업이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로 그림이나 영상, 자산 등 디지털자산의 소유자임을 입증해주는 대체 불가능한 고유한 가치를 지닌 일종의 정품 증명서다. 온라인 등기소 역할을 하는 블록체인에 디지털파일의 권리증명서를 등기하는 것으로 보면 이해가 쉽다.

고유성과 희소성이라는 가치가 발생하고 생산과 거래가 이뤄지기 때문에 글로벌기업이 기존 자산을 디지털 토큰으로 만들어 소유권을 명확히 하는 비즈니스에 발 빠르게 진출하고 있다. NFT 사용자는 메타버스에서 자신의 영역을 확대하고 또 다른 사용자와 자산을 거래할 수 있어 독립된 비즈니스 기회를 획득할 수 있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