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오후 5시 정각 발사 확정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1 14:50수정 2021-10-22 14: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거치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에 연료와 산화제가 주입되고 있다. 누리호는 길이 47.2m에 200톤 규모로, 3단으로 구성되어 있다. 가장 아래 있는 1단에는 75톤급 엔진이 묶음으로 4개, 2단에는 1개, 3단에는 7톤급 엔진이 1개 들어간다. 총 연료 56.5톤과 산화제 126톤이 연소하며 최대 1500㎏의 물체를 고도 600~800km 궤도에 올릴 수 있는 성능을 지녔다. 2021.10.21/뉴스1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오늘 오후 5시 발사를 확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열린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에서 누리호 상태, 기상, 우주 환경 등을 고려해 오후 5시 발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예정 시간보다 1시간 뒤인 확정 시간에 대해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발사체 내부 밸브 점검에 추가적인 시간이 소요됐다”며 “발사 전에 고층풍의 세기를 누리호가 견딜 수 있는지 파악하는 작업도 진행했다”라고 설명했다.

발사 시간이 확정돼 추진제와 산화제를 누리호 연료탱크에 주입하는 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발사 30분 전부터는 기립 장치 없이 누리호 홀로 서게 된다. 카운트다운은 발사 10분 전부터 시작된다.

주요기사
발사 시 300t 급 추력을 자랑하는 누리호 1단은 2분 7초 뒤 분리된다. 발사 후 4분 34초가 지나 2단이 분리되고 16분 6초에는 고도 700㎞ 부근에서 위성 모사체가 분리돼야 성공이다. 관련 공식 발표는 발사 30분 뒤 나올 예정이다.

설계부터 제작, 시험, 발사까지 모든 과정을 순수 국내 기술로 진행한 누리호는 전날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 발사대에 세워졌고 이날 오전까지 기체 점검을 성공적으로 마친 상태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