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메타버스·신약개발·케이팝 등 AI 사업 확대 추진”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입력 2021-07-23 10:18수정 2021-07-23 10: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솔트룩스(대표 이경일)는 기업가치 1조 원 이상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을 목표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솔트룩스에 따르면 최근 주목받고 있는 메타버스(확장 가상세계)의 핵심인 인공지능 가상인간 ‘메타휴먼’을 2년 전부터 상용화해 서울시, 광주시, LG유플러스 등에 제공해왔다. 지분 투자를 한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프론티스를 최근 한컴인텔리전스가 인수하면서 향후 솔트룩스와 한컴그룹 간 메타버스 사업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

올해 2월에는 게놈특구사업 사업 참여뿐만 아니라 울산 바이오AI센터 설립 및 전문기업들과의 협업 등을 통해 인공지능 바이오·헬스 분야 사업을 본격화 했다. 특히 지난 4월에는 차세대 게놈분석 전문기업 클리노믹스와 함께 바이오 벤처기업 ‘제로믹스’를 설립, 미래 핵심 수종사업으로 꼽히는 인공지능 및 대규모 데이터 기반 신약개발과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을 위한 플랫폼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제로믹스는 1만 명 인간 게놈 데이터를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함으로써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세대 유망기업 발굴과 투자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케이팝(K-POP) 플랫폼 기업 한터글로벌 ▲법률 플랫폼 기업 아미쿠스렉스 ▲자율주행 데이터 전문기업 인피닉 ▲AI 엔진 개발 전문기업 소이넷 ▲AI/디지털 플랫폼 기업 T3Q 등 지금까지 총 11개 기업에 직접투자를 진행했고, 전문 벤처캐피털 ‘솔트룩스벤처스’를 설립해 이를 더욱 가속화할 예정이다. 또한 대규모 인수합병을 통한 전략적 사업 확대도 추진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솔트룩스 관계자는 “기업이나 공공분야 뿐만 아니라 개인 고객 대상의 B2C 비즈니스도 강화해 나가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의 신규 사업들을 개발 중이다. 올 하반기 중 선보일 예정이며,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