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에 쏟아진 장맛비…1명 사망·1명 실종 등 피해 잇따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6 09:37수정 2021-07-06 09: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일 오전 전남 광양시 진산면 한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인근 민가 4채 중 2채가 매몰되고 2채가 반파됐다. 소방당국은 실종자 1명을 구조·수색하고 있다. 2021.07.06. 뉴시스(사진=전남소방 제공)
남부 지방에 집중적으로 쏟아진 장맛비로 1명이 숨지고 주택이 매몰돼 1명이 실종되는 등 호우 피해가 잇따랐다.

6일 전남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새벽 6시 4분경 광양시 진상면 비평리 한 마을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

야산의 흙이 사면을 따라 쏟아지면서 마을의 주택 4채를 덮쳤다. 주택 2채는 완전히 매몰됐고, 다른 2채는 반파됐다.

소방당국은 주택 내부에 있던 1명이 실종된 것으로 보고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주요기사

전남 해남군에선 60대 후반 여성이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이 여성은 이날 새벽 4시 20분경 해남군 삼산면 일대 하천이 폭우로 넘쳐 주변 주택으로 흘러들면서 피해를 입었다.

피해 여성과 함께 살던 가족 4명은 대피하거나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택 침수 피해도 속출했다. 강진·해남·장흥·진도 등지에서 주택 36세대가 물에 잠겨 47명이 대피했다.

경전선 보성 벌교~조성역 선로로 토사가 흘러들어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경남권에서도 비피해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경남소방본부는 현재까지 호우 관련 피해 신고가 총 18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대부분은 주택·도로 침수, 토사 유입, 나무·담장 쓰러짐 등이다. 다행히 인명피해 신고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전남 해남 현산 407㎜, 장흥 관산 335㎜, 진도 의신 310㎜, 고흥 도양 303.5㎜ 등을 기록했다. 경남 하동 186.5㎜, 산청 시천 181.5㎜, 남해 180.4, 김해 생림 178.5㎜, 진주 대곡 173.5㎜ 등이다.

남부지방의 경우 현재까지 내린 비에, 추가로 내릴 비까지 더해지면서 이날 자정까지 최대 100~300㎜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400㎜ 이상의 강수량이 기록될 것으로 예보되기도 했다.

기상청은 “정체전선상 비구름대가 전남 서해안과 남해안에서 강하게 발달하고 전남권과 경남권에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되겠다”며 “7일까지는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이다. 위험지역 접근을 삼가고, 야외 활동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