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총 236억 원 규모 디지털 뉴딜 사업 주관·참여 기업 선정”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입력 2021-06-29 13:56수정 2021-06-29 13: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공지능·빅데이터 전문 기업 솔트룩스(대표 이경일)는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및 ‘AI 바우처’, ‘데이터 바우처’ 사업 등 올해 총 236억 원 규모의 디지털 뉴딜 사업 주관 및 참여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솔트룩스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어 방언 AI 데이터’ 구축사업 등을 수행한 데 이어 올해도 236억 원 규모의 데이터 댐 사업 수행기업으로 선정됐다. 디지털 뉴딜의 대표과제 중 하나인 ‘데이터 댐’은 공공데이터의 구축 및 개방을 통해 데이터 경제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하고 국가 차원의 인공지능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업으로, 지난해 진행된 사업을 통해 최근 한국어 사투리 말뭉치 등 4억8000만 건의 대규모 데이터가 민간에 공개된 바 있다.

솔트룩스는 자회사와 함께 데이터 댐 사업 중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원장 문용식·NIA)에서 주최·주관하는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6개 분야에 선정됐다. 해당 과제는 ▲주제별 음성 데이터 ▲대규모 한국어 말뭉치 데이터 ▲다국어 구어체 번역 말뭉치 데이터 ▲차량 내외부 상황인식 데이터 ▲해안 오염물질 데이터 ▲한국 도시 3차원 영상 데이터이다.

솔트룩스는 이외에도 ‘AI 솔루션 도입을 통한 갑상선기능 이상 전(全) 주기 스마트케어 시스템 구축’ 등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AI 바우처 지원사업 2건, ‘지역 방언 기반 홀몸어르신 AI돌봄 서비스’ 등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의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 6건의 공급 기업으로 선정돼 의료, 법률, 유통, 공공, 교육 등 다양한 산업에 활용될 AI 기술과 데이터를 제공하게 된다.

주요기사
솔트룩스는 이 같은 디지털 뉴딜 사업 참여를 통해 대국민 AI 서비스의 발전과 신규 고용 창출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데이터 선순환 체계 조성을 통해 산업 전반에 걸친 디지털 전환의 기반을 마련하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