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전자정보연구원-대한노인회 “치매예방 관련 업무협약 체결”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0 10:37수정 2021-06-10 1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병주 한국유전자정보연구원 대표(왼쪽), 김호일 대한노인회 회장(오른쪽)
한국유전자정보연구원은 지난 8일 대한노인회와 치매예방 관련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통합 치매예방 사업에 관한 것으로, 양 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통해 지역사회 고령자의 건강을 도모하고, 치매예방 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했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통합 치매 조기검사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이를 위해 △통합 치매 조기검사 시범사업에 대한 업무 △치매예방 관련분야 관계사(자) 유관 업무 제휴 △치매예방 관련분야 공동 마케팅 개발 △상호 위탁교육 및 인력 교류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통합 치매 조기검사 시범 사업은 서울, 경기 등 5개 지역에서 약 4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박병주 한국유전자정보연구원 대표는 “치매는 조기에 발견해 증상을 완화시키고 진행 속도를 늦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업무 협약이 치매 조기검사의 중요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호일 대한노인회 회장은 “한국유전자정보연구원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사회 내 치매예방 문화를 조성하고 건강한 노후준비를 도모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앞으로도 ‘노인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및 업무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