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공급 개시… “두 줄 나타나면 감염 유력”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4-29 20:02수정 2021-04-30 13: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D바이오센서와 계약
감염 여부 15~30분 내 확인 가능
두 줄 나타나면 양성
양성 시 선별진료소 검사 필수
“자가진단키트는 보조 수단”
한미약품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스스로 확인해볼 수 있는 자가진단키트를 전국 약국 등에 유통한다.

한미약품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승인한 자가검사키트 ‘스탠다드 큐 코비드19 Ag 홈테스트(STANDARD Q COVID-19 Ag Home Test)’ 공급을 위한 계약을 SD바이오센서와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판매에 들어갔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자가검사키트는 사용자가 직접 콧속(비강)에서 채취한 검체를 키트에 떨어뜨려 감염 여부(양성, 음성)를 15~30분 안에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키트에 붉은색 두 줄(대조선C, 시험선T)이 나타나면 양성이다. 이 경우 방역당국이 운영 중인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유전자 증폭 기반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붉은색 한 줄만 나타나면 음성이다.

한미약품은 관계사인 온라인팜을 통해 자가진단키트 제품을 유통한다. 비대면 구매 수요를 고려해 온라인팜 쇼핑몰인 프로캄 홈페이지에서도 구입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동영상으로 제작한 자가검사키트 사용방법을 관련 인터넷 페이지에 게재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한미약품 관계자는 “우수한 성능을 갖춘 자가검사키트를 통해 방역 시스템을 보다 효율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만 자가검사키트는 보조적인 수단으로 역학적 연관성이 명확한 감염 의심자는 반드시 방역당국이 운영하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약품은 SD바이오센서가 개발한 전문가용 항원진단키트를 도입해 ‘한미 코비드19 퀵테스트’라는 제품명으로 의료기관 및 일반 기업체에 유통하고 있다. 마스크 등 개인 방역 관련 용품도 판매한다.

SD바이오센서는 현재 독일과 네덜란드, 덴마크, 스위스 등 8개국에서 자체 개발한 의료진용 코로나19 항원신속진단키트를 자가검사용으로 특별허가를 획득해 공급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