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 상황 실시간 예측 ‘AI 시스템’ 자체 개발

박지원 기자 입력 2021-04-23 03:00수정 2021-04-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입퇴원-검사 대기시간 단축…병상 배정도 한번에 해결
디지털 혁신병원 발판 마련
한림대성심병원 커멘드센터. 한림대성심병원 제공
한림대성심병원(병원장 유경호)이 입·퇴원 및 검사 대기시간을 혁신적으로 줄이는 인공지능(AI)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한림대성심병원 소속 한림 커맨드센터(센터장 이미연)는 2020년 1월부터 자체 개발한 ‘커맨드센터 진료 상황 실시간 예측 AI 프로그램’을 본격 가동했다.

이 프로그램은 내원한 환자의 질환·나이·성별·중증도 등 환자 우선순위에 따라 진료 단계를 실시간으로 분석·예측해 환자가 검사를 받거나 입퇴원을 하기 위해 오랜 시간 기다려야 하는 불편함을 크게 줄인다.

커맨드센터 진료 상황 실시간 예측 AI 프로그램에는 크게 △중환자 의료자원 최적화 △병상 배정 최적화 △병동 케이스 매니저(Case Manager) 시스템 △감염병 관리 프로그램이 탑재돼 있다.

‘중환자 의료자원 최적화’는 중환자실 입원 대기시간을 줄이는 시스템이다. AI가 중환자 병상에 입실 예정 환자와 퇴실 예정 환자를 반영하고 실시간 예측 값을 제시해 환자가 적재적소에 입원할 수 있도록 돕는다. ‘병상 배정 최적화 시스템’은 환자가 입원을 위해 무작정 대기해야 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인다. 환자에게 병상을 배정할 때 일반적으로 적용하는 환자 기준은 물론이고 재원일수, 통합 간병 서비스, 담당 교수의 회진 동선 등 40여 가지 세분화된 추가 기준을 종합 분석해 최적의 병상을 배정한다. ‘병동 케이스 매니저 시스템’은 입원 환자의 검사, 수술, 입퇴원 준비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AI가 환자 진료 지연 및 환자 안전과 관련된 위험도 예측 알고리즘을 적용해 응급상황에서 의료진이 즉각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주요기사
‘감염병 관리 프로그램’은 원내 감염병 발생 상황, 직원 및 환자의 전수검사 현황 등을 제공해 빠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림대성심병원은 올해 ‘스마트 응급센터’ 구축을 목표로 응급실 내원 환자의 실시간 상태 변화 및 위치 파악은 물론이고 발열까지 인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감염병이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동선을 파악할 수 있는 동시에 신속한 응급진료를 지원한다. 이 밖에도 한림 커맨드센터는 상황실을 운영해 병원 운영 흐름을 실시간으로 확인한다.

이미연 한림 커맨드센터장은 “입원 환자의 일반 병상 및 중환자실 배정부터 응급실·검사실 현황까지 운영 현황을 AI 예측 모델이 실시간으로 보고하고 최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디지털 혁신병원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기자 jwpark@donga.com
#첨단의학을 달린다#의료#의학#한림대학교성심병원#ai시스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