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부터 또 폭설, 월요일 출근길 비상…서울시 제설 1단계 발령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7 14:07수정 2021-01-17 14: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DB
기상청이 17일 밤부터 18일 새벽까지 수도권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하자, 서울시는 제설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서울시는 17일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시와 산하 자치구·유관기관 등이 제설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18일 새벽 큰 눈이 올 것으로 보고 이날 오전 11시 대설 예비특보를 서울 전 지역에 발령했다. 많은 눈이 내렸던 지난 6일, 12일보다 더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추후 대설경보 등으로 단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경기도(과천시, 의정부시, 수원시, 성남시, 구리시, 남양주시, 의왕시, 하남시, 용인시, 이천시, 안성시, 여주시, 광주시, 양평군), 강원도(태백시, 영월군, 평창군평지, 정선군평지, 횡성군, 원주시, 홍천군평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남부산지), 충청남도(천안시, 아산시), 충청북도(청주시, 괴산군, 충주시, 제천시, 진천군, 음성군, 단양군, 증평군), 전라북도(진안군, 무주군, 장수군), 경상남도(함양군, 거창군)에도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주요기사
17일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 북부 5∼10㎝(많은 곳 15㎝ 이상)의 눈이, 오는 18일엔 수도권(경기 동부 제외), 충남권, 전북 내륙, 경북 북부(동해안 제외) 2∼7㎝ 규모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17일 정오부터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제설차량과 장비를 전진 배치했다. 눈이 오기 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18일 새벽까지 강추위가 계속돼 눈이 얼어붙을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서울경찰청에 눈이 내리는 즉시 취약지점 221곳에 교통기동대 등을 배치해 폭설시 취약구간 교통통제를 해 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서울시는 대설 특보가 실제로 발효될 경우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18일 출근 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해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로 조정하기로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