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Beauty]통증·염증 관리 효과 및 안전성 고려 필수

동아일보 입력 2015-10-14 03:00수정 2015-10-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평생 관리해야 하는 '퇴행성 관절염'
동아일보 DB

대표적인 만성질환인 퇴행성 관절염은 ‘날씨 병’이라고 부를 만큼 기압과 기온, 바람, 습도 등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가을철에는 무릎관절 주위의 혈액순환이 낮아지고 유연성을 잃게 되는 반면, 야외활동은 잦아지면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늘게 되는 까닭이다.

윤성환 이춘택병원 진료팀장
무릎 관절염 진료 환자는 해마다 약 8만 명씩 증가하고 있으며, 환자 10명 중 9명은 중년층과 노년층에 집중돼 있다. 퇴행성 관절염은 한번 발병하면 완치가 어려워 평생 관리와 치료가 필요한 질병이다. 만약 고혈압, 당뇨병 등 기타 만성질환까지 앓고 있다면 삶의 질이 낮아질 수 있다. 따라서 퇴행성관절염은 조기에 통증을 조절하고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초기에서 중기 퇴행성 관절염은 주로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로 치료한다. 관절염은 오랜 세월 관절이 마모되면서 관절과 관절을 잇는 연골에 염증이 생기고 통증을 동반하는데, 이때 비스테로이드성 소염 진통제는 통증을 줄이고 관절의 염증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이를 장기 복용할 경우 속쓰림과 궤양, 장출혈 등 위장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염증과 통증의 치료뿐 아니라 다른 부위에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치료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의료진의 숙제이기도 하다.

다행히 기존 치료제의 한계점을 개선하여 통증과 염증을 유발하는 효소(COX-2)만을 억제하는 선택적 비스테로이드성 소염 진통제를 국내에서도 접할 수 있다. 한국에서 가장 오랜 기간 처방돼 온 ‘쎄레브렉스’가 대표적이다. 기존 치료제 대비 유의미하게 동일한 통증과 염증을 유지하면서 앞서 언급한 기존 치료제의 위장 관계 안전성을 입증했다. 더욱이 최근에는 특허가 만료됨에 따라 가격도 더욱 낮아짐으로써 환자는 물론 의료진의 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기사
한편 퇴행성 관절염 증상이 악화될 경우 관절경을 이용하거나 관절 내부를 세척하고 유리체 및 활액막을 제거해 증상을 완화하거나 절골술 관절 성형술 등 수술적 요법을 고려해야 한다. 말기 퇴행성 환자들은 손상된 무릎관절을 특수 제작된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인공 관절 수술이 대안이 될 수 있다.

퇴행성관절염은 평생 관리해야 하는 질환으로 주로 고령 환자가 대부분이다. 이에 따라, 장기간 최적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약제의 선택, 본인의 상태에 적합한 수술 방법 및 병원 선택이 필수적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