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컴퓨터연동 풀미러링 동글 '와이링크' 눈길

동아경제 입력 2015-01-09 18:33수정 2015-01-09 18: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가 4000만 명을 넘어섰다. 스마트폰이 일상으로 파고들면서 우리의 삶은 완전히 달라졌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인터넷 검색은 물론 게임, 쇼핑, 카카오톡 메신저 등을 사용하는 일은 이미 생활이 됐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사용하다보면 누구나 한번쯤은 화면이 작고, 입력 방법이 불편해 보다 효과적으로 스마트폰을 활용하고, 스마트폰과 컴퓨터간 데이터를 공유하고 혹시라도 스마트폰 분실 시 데이터 손실에 대비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 봤을 것이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제품이 최근 출시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바로 유브릿지(대표 이병주)가 출시한 안드로이드용 무선 양방향 풀미러링 솔루션 '와이링크(Y’LINK)' USB 동글이다.

기존의 미러링 솔루션 기능을 지원하는 제품은 주로 TV에서 쓰이다 보니 양방향은 고려되지 않았지만 와이링크는 양방향 제어가 가능하다. 쉽게 말해 컴퓨터 모니터에 뜬 스마트폰을 컴퓨터 프로그램처럼 쓸 수 있다는 것이다. 키보드, 마우스, 스피커까지 컴퓨터를 통해 빠르고 편리하게 조작해 영화, 사진, 게임, 카카오톡, 각종 자료 등을 컴퓨터 모니터의 큰 화면을 통해 효율적으로 사용할 할 수 있으며 특히 사무실이나 집에서 스마트폰을 번갈아 쓸 필요 없이 컴퓨터를 이용해 전화 걸고 받기, 문자 보내기 등을 사용 할 수 있다. 또한 컴퓨터의 데이터를 스마트폰에도 전송 할 수 있고, 인터넷이 되지 않는 곳에서도 스마트폰을 통해 인터넷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주요기사
와이링크 USB 동글은 단순한 폰화면을 크게 보는 1세대 유선 미러링에서 2세대 무선 적용을 뛰어넘어 3세대인 무선으로 키보드와 마우스를 제어하며 영상과 음성신호까지 미러링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즉 컴퓨터 환경에서 스마트폰 안드로이드 OS를 컴퓨터처럼 사용하는 것에 최적화된 서비스다.

애플의 에어플레이는 애플 제품군에만 적용되지만, 안드로이드 진영에서는 와이링크 USB 동글이 기기간 간단한 무선 접속과 핫스팟 모드 시 빠르고 안정적인 미러링 품질을 구현한다. 특히 자동접속기능을 탑재해 최초 1회 설정을 거치면 이후부터는 터치만으로 빠른 접속이 가능해 편리하다.

이병주 대표는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점점 더 편리하고 성능이 좋은 무선 미러링 기술을 원하고 있다”면서 “스마트시대에 유브릿지의 양방향 와이링크 동글은 작은 화면과 다양한 조작의 어려움을 컴퓨터를 통해 활용하고 싶어하는 국내외 사용자들로부터 큰 호응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