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IT/의학

단통법 100일, 합리적 소비자들 늘었다

입력 2015-01-06 16:31업데이트 2015-01-06 16: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단말기 유통법 시행이후 고가요금제 선택 비중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단통법 시행 3개월 주요 통계에 따르면 단통법 시행 이후 고가요금제 비중이 33.9%에서 14.8%로 크게 하락했다. 반면 중저가 요금제 가입자도 기존 66.1%에서 85.2%로 늘었다.

고가 요금제는 2년 약정을 체결할 경우 월별 실납부액 기준(부가세 제외) 6만 원대 이상이고, 중저가 요금제는 월 4만~5만 원대와 3만 원대 이하다. 비교 기간은 단통법이 시행된 10월 이후 4분기 마지막 달인 12월과 직전 분기인 7월부터 9월까지 3분기 평균이다.

우선 6만 원대 이상 고가요금제 가입자 비중은 3분기 33.9%에서 지난해 12월 14.8%로 하락했다. 그 사이 4만~5만 원대 요금제 가입자는 17.1%에서 30.6%로 증가했다. 6만 원대 이상 고가 요금제 가입자가 월별 실제 납부액을 최소 1만 원에서 수만 원까지 줄인 셈이다.

3만 원대 이하 저가 요금제 가입자는 3분기 평균 49.0%에서 12월 전체 절반을 넘어선 52.6%로 나타났다.

미래부 관계자는 “지원금과 연계한 고가요금제 가입 강요 금지에 따라 소비자가 자신에게 맞는 요금제를 선택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그는 또 “소비자가 최초 가입시 선택하는 요금제의 평균 수준이 3분기 4만5000원 대에서 12월 3만9000원 이하로 6448원이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단통법 이후 신규 가입자 통신비 평균이 14.3% 감소한 것.

최초 가입시 부가서비스 강요도 법으로 제한되면서 별도 서비스를 가입하는 비중이 37.6%에서 11.3%로 떨어졌다. 가입건수로 계산하면 지난 1월부터 단통법이 시행되기 전까지 9개월 동안 일평균 부가서비스 가입 건수는 이통3사 평균 2만1972건이었지만 12월 일평균 6815건까지 떨어졌다.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