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기온 뚝… 감기 조심하세요

동아일보 입력 2010-09-23 18:40수정 2010-09-23 18: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석연휴 마지막 날인 23일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 대부분 지역이 쾌청한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아침기온이 올가을 들어 가장 낮게 떨어지는 등 평년보다 1¤3도 낮은 서늘한 날씨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2.1도, 인천 13.0도, 철원 8.9도, 대관령 10.2도, 대전 14.1도, 광주 14.7도, 부산 16.9도, 춘천 10.4도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북서풍을 따라 찬 공기가 유입되고 있으며 낮에도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기온이 더욱 낮아지고 있어 건강관리에 주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24일에는 복사냉각의 영향으로 아침기온은 더 떨어지고 낮기온은 오르면서 일교차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날씨는 맑고 강원도 동해안 일부 지역에 동풍기류가 유입되면서 낮에 한차례 5㎜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또 해안 및 도서지방을 중심으로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부는 곳도 있어 귀경길 차량운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