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시작된 ‘귀성길 전쟁’…오전 11시 절정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4 09:42수정 2020-01-24 09: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설 연휴 첫날인 24일 귀성객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가 매우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가 제공하는 실시간교통정보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전국 고속도로는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였다. 다만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시작됐다.

경부고속도로의 경우 청원분기점북측~대전나들목북측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20~40㎞로 달리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서평택분기점북측~서평택나들목북측 구간까지 차량이 시속 10~20㎞로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이후 대체로 원활하다가 동군산나들목 부근에서 정체되고 있다.

주요기사
중부고속도로에선 호법분기점북측, 대소분기점 부근에서 차량이 서다 가다를 반복 중이다.

이날 오전 10시 출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주요 도시 예상 소요시간은 ▲대전 3시간30분 ▲강릉 4시간20분 ▲대구 6시간20분 ▲광주 5시간50분 ▲목포 6시간10분 ▲울산 7시간30분 ▲부산 7시간 50분

귀성길 정체는 오전 11∼12시에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 측은 귀성길 정체가 오후 5∼6시에 이르러야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제공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