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주민 “기득권층-정치권이 행정수도 무산 주범”

입력 2004-10-28 22:51수정 2009-10-09 12: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청권의 30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신행정수도건설비상시국회의’가 주도한 ‘신행정수도건설 사수 제1차 범국민대회’가 28일 오후 3시 대전역 광장에서 열렸다.

3시간여 동안 진행된 이날 대회에는 충청권 주민과 국회의원 자치단체장 등 3000여명(경찰추산)이 참석했다.

조수종 지방분권운동충북본부 상임공동대표는 대회사에서 “행정수도 이전을 무산위기에 처하도록 만든 것은 기득권을 지키고 국토균형개발의 대세를 거부한 헌법재판소와 서울의 기득권층, 여야 정치권 등이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 정부도 신행정수도건설특별법 위헌 결정이 나온 뒤 ‘이제 어쩔 수 없지 않느냐’는 태도를 보여 눈앞의 불이익을 감수하면서 믿고 따랐던 우리를 실망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날 대회에서 임상전 충남도의원, 이대원 충북도의원, 조신행 대전시의원 등 3명이 삭발했다. 또 이기동 자치분권전국연대상임운영위원장 등 6명은 ‘행정수도 사수’라는 혈서를 쓰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대회가 끝난 뒤 ‘서울만 수도라면 충청도는 하수도냐’ ‘헌법재판소 해체’ ‘충청권을 더 이상 유린 말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앞세우고 충남도청까지 1.5km를 행진했다.

한편 염홍철 대전시장과 심대평(沈大平) 충남지사, 이원종 충북지사는 이날 노무현 대통령을 면담한 뒤 세종문화회관에서 별도의 기자회견을 가졌다.

대전=지명훈기자 mhjee@donga.com

청주=장기우기자 straw82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