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교육비 경감대책]대입제도, 학생부-면접-실기 위주

입력 2004-02-17 18:48수정 2009-10-10 0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육부는 대입 전형에서 학교생활기록부의 실질반영률을 높이고 대학수학능력시험의 비중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 수험생들이 학교 수업과 EBS 수능 강의만으로 수능을 충분히 준비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대입, 학생부 위주 선발=교육부는 2008학년도부터 각 대학이 수능 점수를 최저자격기준으로 활용하거나 등급만을 반영하도록 권장키로 했다.

대학을 세 부류로 나눠 △연구중심 대학은 수능을 최저자격기준으로 삼고 내신 면접 논술고사 등을 활용하며 △교육중심 대학은 내신으로만 학생을 선발하며 △직업기술교육중심 대학은 면접이나 실기 위주로 뽑는 방식이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올 8월 말까지 내신 부풀리기 현상을 막기 위한 방안을 확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하지만 법적으로 각 대학에 전형방식을 권고할 수는 있으나 강제할 수는 없기 때문에 교육부의 이 같은 의도가 실제 실현될지는 미지수다. 각 대학은 고교별 학력 격차 등을 학생부만으로 파악할 수 없다는 입장이며 내신 성적에 대한 강한 불신감을 갖고 있다.

▽수능 준비=수능시험에서 고교 교육과정의 핵심 내용을 반복해서 출제하고 출제위원들이 일정 기간 합숙하면서 문제를 내는 폐쇄형 출제방식은 문항을 평상시 공모하는 개방형 으로 점차 바꿀 계획이다. 올해 수능 모의평가 일부 영역에 이 같은 방식을 도입해 2006학년도 이후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학교 수업과 EBS 수능 강의만으로 수능을 준비할 수 있도록 교과별 수능 출제방향과 문항 모델을 제시하기로 했다. 2006학년도부터 수능 출제 매뉴얼을 공개해 출제과정과 내용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한편 수시 1, 2학기 모집을 2학기에 통합해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손효림기자 arys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