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신동빈의 꿈… 그룹시총 1조3170억 증발

백연상기자 , 주애진기자 입력 2016-06-14 03:00수정 2016-06-14 06: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잇단 악재에 롯데 ‘시계 제로’
“앞이 안 보입니다. 1967년 롯데제과 창립 이후 49년 만에 처음 겪는 일입니다.”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와 끝이 보이지 않는 형제간 경영권 분쟁으로 재계 5위 그룹 롯데가 흔들리고 있다. 신동빈 회장(사진)이 그룹의 성장동력으로 육성해온 화학, 서비스, 유통 등 3대 분야가 동시에 충격을 받으면서 그룹의 앞길은 ‘시계 제로’ 상태가 됐다. 계열사가 추진해온 주요 프로젝트가 줄줄이 철회되고 주가도 폭락하고 있다.


○ 화학, 서비스 분야 사업 일정 줄줄이 좌초


10일 본격적으로 시작된 검찰 수사로 롯데그룹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은 부분은 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호텔롯데의 상장이다. 호텔롯데는 13일 금융위원회에 상장 철회 신고서를 제출하고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다. 롯데그룹은 불과 며칠 전까지 “어려움이 있어도 7월 말까지 상장을 완료하겠다”고 밝혀 왔다.

관련기사
호텔롯데 관계자는 “상장 건은 일본 주주의 지분을 낮추고 주주 구성을 다양화하는 등 롯데그룹 지배구조 개선의 핵심 사안이므로 앞으로 주관회사 및 감독기관과 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지만 언제 다시 추진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롯데그룹 ‘글로벌화’의 상징적 사업이던 미국 석유화학업체 인수건도 취소됐다. 롯데케미칼은 미국 액시올사를 인수해 총매출을 21조 원 이상으로 끌어올려 세계 12위 종합화학회사로 올라설 계획이었다. 롯데케미칼은 7일 이 업체에 대한 인수 제안서를 제출했다가 검찰 수사가 시작된 10일 “직면한 국내 상황을 고려해야 할 것 같다”며 인수 계획을 접었다.

그룹 서비스 사업의 미래를 책임질 롯데월드타워는 주관사인 롯데물산의 노병용 대표가 구속됨에 따라 12월 22일로 예정됐던 완공 일정에 차질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 주력 유통 부문에도 암운


국내 면세점 업계 점유율 60% 이상을 자랑하던 롯데면세점의 위상도 큰 타격을 받고 있다. 관련 업계에서는 12월로 예정된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의 재승인이 대단히 불투명해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11월 월드타워점이 면세점 사업권 재승인을 받는 데 실패했던 때보다도 상황이 더 나빠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국내 시내 면세점 중 매출 3위(약 6000억 원)에 올랐던 월드타워점은 지난해 발생한 경영권 분쟁으로 사업권을 잃어 이번 달 말 문을 닫는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에 서울 시내에 4개의 면세점이 추가로 들어서 13개가 되면 롯데의 시장지배력이 예전 같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른 유통 부문인 롯데홈쇼핑은 9월부터 프라임 시간대를 포함해 하루 6시간(오전, 오후 8∼11시)씩 방송을 중지해야 하는 고강도 징계를 받았다.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과 관련해 대형마트인 롯데마트는 민형사상 책임을 질 일이 남아 있다.
○ 롯데그룹주 시가총액 1조3000억 원 증발

롯데그룹에 대한 검찰의 대대적인 압수수색이 벌어진 뒤 롯데케미칼, 롯데쇼핑, 롯데제과 등 계열사 9곳의 시가총액은 2거래일 만에 1조3170억 원이나 증발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9일 종가 기준 25조6470억 원이던 9개 업체의 시가총액은 13일 24조3300억 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이들 계열사의 주가는 같은 기간 평균 6.16% 하락했다.

검찰 수사가 알려진 첫날인 10일 이들 기업의 주가는 1% 안팎 하락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13일에는 롯데쇼핑(―5.38%), 롯데제과(―5.97%), 롯데손해보험(―6.43%) 등 주요 계열사의 주가가 5% 이상 급락했다. 이날 호텔롯데가 금융당국에 상장 철회 신고서를 제출하면서 롯데정보통신, 코리아세븐, 롯데리아, 롯데건설 등 다른 비상장 계열사들을 상장하려던 계획도 차질을 빚게 됐다.
○ 신동빈 회장은 경영권 분쟁 해결에 집중

롯데그룹의 주요 프로젝트들이 줄줄이 취소되고 주가가 떨어지고 있지만 신동빈 회장은 해외에 머물고 있다. 대한스키협회장 자격으로 7일 멕시코 칸쿤 국제스키연맹 총회에 참석한 신 회장은 14일에 롯데케미칼과 액시올사가 합작해 미국 루이지애나 주에 건설하는 에탄크래커 기공식에 참석한다. 이후 귀국하지 않고 곧바로 일본 도쿄로 건너가 이달 말에 열리는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형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이 주총에 신 회장에 대한 이사 해임 안건을 제출할 예정인 만큼 현지 주주, 경영진을 대상으로 한국 검찰의 수사 상황 등을 해명하며 경영권을 방어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백연상 baek@donga.com·주애진 기자
#신동빈#롯데#시계제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