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롯데 상장 사실상 철회…“상장작업 마무리 어려운 상황”

백연상기자 입력 2016-06-12 16:47수정 2016-06-14 11: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동빈 회장이 롯데그룹의 투명성 강화 방안으로 추진해 온 호텔롯데 상장이 롯데그룹에 대한 검찰수사의 영향으로 무기한 연기됐다.

롯데그룹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1월에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한 호텔롯데는 7월까지 상장작업을 마무리해야 하지만 현재 투자자 보호를 위한 변경신고 등 절차 이행이 물리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롯데그룹은 7일까지만 해도 “서류작업을 보완해 지난달 제출했던 증권신고서를 수정해 공시하고, 일정을 순연시켜 상장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올해 1월 28일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한 호텔롯데는 7월 28일까지 공모절차와 상장을 마무리해야 한다. 이 때까지 상장을 끝내지 못하면 모든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밟아야 한다.

주요기사
롯데그룹 관계자는 “국내 및 해외투자 설명회(IR) 일정도 안 잡힌 상태에서 검찰 수사를 받게 돼 7월 말까지 상장 절차를 마무리하는 것도, 8월 이후 상장절차를 다시 밟는 것도 어려워졌다”면서 “현재 상황에서는 호텔롯데 상장을 무기한 연기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투자은행(IB) 업계의 한 관계자는 “신 회장까지 검찰 수사가 확대될 수 있어 롯데그룹으로서는 호텔롯데 상장에 신경 쓸 여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 거래소 고위 관계자는 “롯데그룹 측이 호텔롯데 상장을 아예 취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호텔롯데 상장은 경영권 분쟁이 일어난 지난해 8월 11일 신 회장이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밝힌 기업 투명성 강화방안의 핵심이다. 롯데그룹의 지주회사격인 호텔롯데를 상장시켜 일본 계열사들이 보유한 호텔롯데 지분을 줄이는 방안이다.

백연상 기자 bae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