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정신감정 위해 서울대병원 입원

박재명 기자 , 손가인기자 입력 2016-05-16 15:34수정 2016-05-16 17: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동아일보 DB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4)이 성년후견인 지정 여부를 판가름할 정신감정을 받기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신 총괄회장은 2주 동안 입원하면서 치매 여부를 판단하는 검사를 받게 됐다.

신 총괄회장은 16일 오후 3시 머무르고 있던 서울 중구 소공로 롯데호텔을 떠나 서울 종로구 대학로 서울대병원으로 향했다. 그는 이날 김수창 법무법인 양헌 변호사, 정혜원 SDJ코퍼레이션 상무 등과 함께 지팡이를 짚은 채 혼자 걸어서 호텔 1층까지 내려왔다.

신 총괄회장은 “건강이 어떤가” “입원하는 심경이 어떤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전혀 답하지 않고 차량에 탑승했다. 차량에 타기 위해 무릎을 구부릴 때는 다소 시간이 지체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신 총괄회장은 서울대병원에 들어갈 때 바짝 다가선 일부 기자를 지팡이로 밀치기도 했다. 이에 대해 SDJ코퍼레이션 측은 “많은 취재진 수에 놀라 취한 행동으로 의도적인 것은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신 총괄회장은 지난해 12월 동생 신정숙 씨(79·여)가 성년후견인제도를 신청함에 따라 이번에 정신감정을 받게 됐다. 서울대병원은 그가 치매로 인해 판단력이나 사고력 등이 떨어졌는지 여부를 판단해 서울가정법원 재판부에 검사 결과를 보내게 된다.

주요기사
입원 중 신 총괄회장에 대한 면회는 직계 가족에 한정된다. 재판부가 올해 3월 23일 결정한 입원 조건에 따르면 신 총괄회장 면회는 1주일에 2차례 1시간씩 허용된다. 면회가 가능한 사람은 배우자인 시게미쓰 하츠코(重光初子) 여사와 자녀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 등이다. 다만 신 총괄회장을 보호하는 신동주 회장 측은 차남 신동빈 회장의 면회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손가인 기자 ga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