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日, 또 역사왜곡 보고서 “군함도 조선인 차별 없었다”

입력 2022-12-03 03:00업데이트 2022-12-03 08: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제출 일제강점기 일본 나가사키 하시마(端島·일명 군함도) 등에서 이뤄진 한인 강제노역에 대한 불충분한 설명을 보완하라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요구에 대해 일본 정부가 ‘조선인 차별은 없었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제출했다고 산케이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일제강점기 일본인과 한인이 같은 국민 대우를 받았기에 군함도 등에서 한인 차별은 없었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산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전날까지 내도록 한 세계유산 ‘메이지(明治) 일본의 산업혁명 유산’ 보존 상황 보고서에서 “국가총동원법에 근거한 국민 징용령은 모든 일본 국민에게 적용됐다”고 주장했다. 강제노역 역사를 정확히 설명하라는 지적에는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군함도 등을 포함한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을 다룬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에 강제노역 등 한인 관련 설명이 미흡하다는 이유로 지난해 7월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당시 일본 정부는 “진지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지만 결과적으로 변한 것은 없는 셈이 됐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는 출처가 명확한 자료와 증언에 기초해 군함도 역사를 다음 세대에 계승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며 “보고서에 기초해 내년 3월까지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 내용을 변경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이 보고서를 공개하고 내년 회의에서 심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