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日 패션 디자이너 미야케 이세이, 84세로 타계

입력 2022-08-09 19:16업데이트 2022-08-09 19: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통적인 의복을 바꾸는 디자인과 기능성을 추구해,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은 일본의 패션 디자이너 미야케 이세이(三宅一生)가 지난 5일 84세로 사망했다고 NHK가 9일 보도했다.

미야케는 1938년 히로시마(廣島)현에서 출생, 다마(多摩)미술대학을 졸업한 후 유럽과 미국에서 패션 디자이너로 수행을 쌓아 1970년 도쿄에 디자인 사무소를 열었다.

그 후 파리, 뉴욕에서 작품을 발표, 일본 전통미와 신소재와의 융합을 도모한 참신한 디자인으로 세계적 주목을 끌었다.

또 자신의 디자인 사무소에서 차세대 디자이너를 육성하는 한편 페트병을 재생한 소재의 활용이나, 디자인 문화 연구 재단 창설 등 활동을 계속해 왔다.

그의 디자인 사무소에 따르면, 미야케는 지난 5일 도내 병원에서 암으로 사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