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아프리카 리비아 사막 고장난 차 속 20명 숨진 채 발견

입력 2022-06-30 16:26업데이트 2022-06-30 16: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프리카 차드 국경 인근 리비아 사막의 고장난 차 안에서 20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29일(현지시간) 리비아 쿠프라 남동부 지역의 구조대는 성명을 통해 “사막에서 고장난 차 안에 있던 시신 20구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사고 차량이 인근 차드에서 출발해 리비아 영토로 120km까지 진입한 뒤 폭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차 안에 있던 이들은 모두 갈증으로 숨졌다”고 설명했다.

인구 밀도가 낮은 이 지역의 여름철 기온은 섭씨 40도(화씨 104도) 이상으로, 매우 더운 날씨인 것으로 전해졌다.

리비아는 독재자 무아마르 알 카다피를 살해한 2011년 봉기 이후 무법 상태에 빠졌고 차드, 니제르, 수단과의 남쪽 국경은 인신매매와 밀수 행위로 악명이 높아졌다.

매년 수천 명의 사람들이 지중해 연안과 유럽으로 가기 위해 이 길을 건너지만, 많은 이들이 도중에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