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안보리 ‘우크라 쇼핑몰 공습’ 추모 묵념… 러 대표도 기립

입력 2022-06-29 17:38업데이트 2022-06-29 17: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젤렌스키 화상연설 “러, 테러국가 지정 해야”
28일 미국 뉴욕 맨해튼 유엔본부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실. 뒷면 대형 스크린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트레이드마크인 올리브색 셔츠 차림으로 나타났다. 전날 러시아군이 1000여 명의 민간인이 있던 중부 크레멘추크의 쇼핑몰에 미사일을 발사해 수십 명의 사상자가 난 것을 규탄하던 그는 화상 연설 마지막에 “전쟁으로 숨진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추모하자”며 1분간의 묵념을 제안했다.

화면 속 젤렌스키 대통령이 의자에서 일어난 후 뒤로 물러서서 묵념 자세를 취하자 회의에 참석했던 각국 대표단들도 하나 둘씩 자리에서 일어났다. 기립한 사람 중에는 러시아 대표인 드미트리 폴리안스키 주유엔 러시아 차석대사도 있었다. 이들은 20초간 묵념을 한 뒤 자리에 앉았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각국 대표들을 향해 “매우 감사하다”고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를 ‘테러 국가’로 지정해야 한다”며 민간인을 의도적으로 공격한 러시아의 행위는 유엔이 속히 ‘테러 국가’의 정의를 명기하고 그런 국가를 처벌해야 한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규탄했다. 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혹은 유엔 특별 대표를 참사가 발생한 크레멘추크로 보내 러시아의 만행을 직접 확인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처드 밀스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 역시 “러시아 군대는 우크라이나에서 전쟁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 증거가 넘쳐난다”며 러시아군이 병원과 학교를 포격하고 달아나는 민간인을 겨냥했다고 비판했다. 로즈마리 디칼로 유엔 정무·평화구축 담당 사무차장 역시 러시아의 침공 후 우크라이나에서 사망자 4731명을 포함해 1만600명이 넘는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폴리안스키 대사는 희생자를 위한 묵념에는 동참했지만 쇼핑몰 공격이 민간인을 노린 것이 아니라 인근 무기고를 겨냥했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또 “유엔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로부터 무기를 더 받아내기 위한 선전 장소로 둔갑해서는 안 된다”며 우크라이나와 나토 회원국을 비판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