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日정부, 내년 G7 정상회의 피폭지 히로시마 개최 방침”

입력 2022-05-23 14:38업데이트 2022-05-23 14: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 정부는 내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피폭지인 히로시마(?島)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23일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각국과 해당 방안을 조율 중이며 조만간 정식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일본은 내년 G7 정상회의 의장국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핵무기 사용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일본은 피폭지인 히로시마에서 G7 정상회의를 개최해 핵폐기를 호소하겠다는 생각이다.

특히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히로시마에 선거 지역구가 있다. 히로시마에 정치적 기반을 두고 ‘핵무기 없는 세계’를 숙원으로 삼고있는 기시다 총리가 G7에서도 핵폐기를 호소할 전망이다.

미국은 2차 세계대전 중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2개의 원자폭탄을 투하했다. 일본은 세계 유일 피폭국으로 남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