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中, 규제에도 비트코인 채굴 세계 2위…“은밀히 활동”

입력 2022-05-19 15:23업데이트 2022-05-19 15: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량이 당국의 강력한 규제에도 세계 2위를 기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현지시간) CNBC, 포춘지 등에 따르면 케임브리지대 대안금융센터(CCAF)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전 세계 해시레이트에서 중국의 비중이 약 21%를 차지, 미국(37.8%)에 이어 2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월 중국 당국이 암호화폐 채굴과 거래를 금지한 후 그해 7월 중국의 점유율이 0%대로 떨어졌으나 다시 비트코인 채굴 허브로 부상했다.

CCAF는 중국 채굴량이 갑자기 회복된 것을 고려할 때 중국 채굴업체들이 은밀하게 활동한 결과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CCAF는 “이 정도 규모의 시설을 구축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 적지 않은 중국 채굴업체들이 새로운 상황에 빠르게 적응했고 조사를 피하기 위해 외국의 대리 서비스를 이용하며 흔적을 숨기고 은밀하게 작업을 계속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 업체들이 “위치를 다양화”하며 은밀하게 채굴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가상사설망(VPN)을 사용하고 한 지점에서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전기 회사가 수상한 에너지 소비를 감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 채굴 과정에선 막대한 전력이 소모된다. 이에 중국 당국은 암호화페 채굴을 2060년까지 탄소 중립 목표의 잠재적인 장애물로 보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