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어선 불태우는 모나코 왕족… 수호성인 기념

모나코=AP 뉴시스
입력 2022-01-28 03:00업데이트 2022-01-28 03: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모나코 국왕 알베르 2세(왼쪽 검은 마스크)를 비롯한 왕실 가족이 26일(현지 시간) 성 데보타 축제에서 배에 불을 붙이고 있다. 모나코에서는 매년 1월 26, 27일 모나코 수호성인 성 데보타를 기념하는 행사가 열리는데 이때 작은 어선을 불태우는 전통이 있다.

모나코=AP 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