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日 대사관, 文 대통령 설 선물 반송…“상자에 독도 추정 그림 강력 반발”

입력 2022-01-22 06:49업데이트 2022-01-22 06: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설 명절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하는 의료진을 비롯한 사회적 배려계층과,각국 대사 등에 1만5000명에게 설 선물을 보낸다. (청와대 제공) 2022.1.18/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설 명절을 맞아 각국 대사 등에게 보낸 선물에 독도로 보이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로 일본 대사관은 이를 반송하고 강력히 항의했다고 NHK가 21일 보도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하는 의료진을 비롯해 사회적 배려계층, 각국 대사 등 1만5000여명에게 설 선물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올해 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또는 꿀)와 매실액(전남 광양), 오미자청(경북 문경), 밤(충남 부여)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다.

그러나 일본 대사관 측은 선물이 담긴 상자에 독도로 추정되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로 이날 이를 받은 뒤 곧바로 반송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주재 일본 대사관은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 봐도 국제법상 분명히 일본의 영토”라며 강력히 항의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