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美 육상선수, 친구와 동시에 총 뽑아 ‘탕탕’…둘다 사망

입력 2021-11-30 20:00업데이트 2021-11-30 20: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에미트 킹(왼쪽에서 두번째)과 칼 루이스 등으로 이루어진 미국 릴레이팀이 제1회 세계육상선수권대회 400m에서 우승한 후 트랙을 걷고 있다. (gettyimages)


한때 세계적으로 이름을 날렸던 미국의 유명 육상선수 출신 남성이 친구와 말다툼 끝에 서로 총격을 가해 두 사람 모두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30일(현지시간) NBC스포츠에 따르면, 앨러배마주 제퍼슨카운티 검시관은 에미트 킹(62)과 윌리 앨버트 웰스(60)가 전날 앨러배마머주 베세머에서 서로 총격을 가해 두 사람 모두 숨졌다고 밝혔다.

에미트 킹(708번)이 1984년 미국 로스엔젤레스 올림픽 남자 육상 100m 선발전에서 3위로 들어오고 있다. 1위는 칼 루이스(387번) (gettyimages)


킹은 미국 육상 국가대표 선수로 1984년과 1988년 올림픽에 참가했고, 1983년 제1회 세계육상선수권대회 100m에서 동메달을 딴 인물이다. 이 대회 400m 릴레이 경기에서는 칼 루이스 등과 함께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제퍼슨주립커뮤니티칼리지와 앨러배마대학교 대표선수로 활동했으며 1983년 미국대학체육협회(NCAA) 100m 전국 챔피언이었다.

킹은 일요일인 사건 당일 오후 집 밖에서 가깝게 지내던 웰스와 말다툼을 벌였다. 급기야 감정이 격해진 두 사람은 동시에 총을 뽑아 들고 발사했다.

웰스는 현장에서 사망했고 킹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두 사람이 언쟁을 벌인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