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美연준 “오미크론, 고용·경제 하방 위협…인플레 불확실성 키워”

입력 2021-11-30 13:55업데이트 2021-11-30 14: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22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 코트 강당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연임 지명 후 연설하고 있다. 2021.11.23.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최근 인플레이션과 구인난 등에 시달리고 있는 미국 경제를 더 악화시킬 수 있다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진단했다.

29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다음날 상원 은행위원회에 앞서 공개한 서면 답변을 통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의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의 출현은 고용과 경제활동에 하방 위험을 주고 인플레이션의 불확실성을 키웠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파월 의장은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사람들이 대면으로 일할 의욕이 꺾일 수 있다”며 “이는 노동시장 진전을 둔화시키고 공급망 교란을 더 강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의 목표치 2%를 훨씬 웃도는 인플레이션에 대해서는 “공급망 불균형으로 생산자들이 강한 수요를 감당하기가 어려워졌다”면서 “에너지 가격과 임차료 상승이 높은 인플레이션을 부추기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향후 물가 전망에 대해서는 “수요와 공급 불균형이 진정되면서 내년에는 인플레이션이 상당히 내려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공급망 제약이 얼마나 지속될지 예상하기 어렵고 물가를 위로 밀어 올리는 요인들은 내년에도 계속 남아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국제 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도 오미크론 변이가 글로벌 경제 성장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봤다. 무디스의 거시경제 담당 전략가 엘레나 두가는 로이터통신에 “오미크론 변이는 이미 공급망 문제와 인플레이션, 구인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왔기 때문에 글로벌 경제 성장과 인플레이션에 위협을 줄 수 있다”고 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