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명성황후 죽였다…생각보다 간단” 日외교관 편지 발견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11-16 15:56수정 2021-11-16 15: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95년 10월 8일 고종의 왕비 명성황후(1851~1895)를 암살한 사건에 가담했던 일본 외교관이 사건 다음날 “우리들이 왕비를 죽였다”며 당시 정황을 자세하게 밝힌 편지가 발견됐다고 아사히신문이 16일 보도했다.

편지의 발신인은 당시 조선에 설치된 일본 영사관의 보조로 일하던 외교관 호리구치 구마이치(堀口九万一·1865~1945)였다. 그는 1894년 11월 17일부터 1895년 10월 18일까지 고향 친구인 니가타현의 다케이시 데이쇼(武石貞松)에게 8통의 편지를 보냈다. 그 중 명성황후 시해 다음 날인 1895년 10월 9일자 편지에서 사건 현장에서 했던 행동을 상세하게 적었다.

호리구치는 “진입은 내가 맡은 임무였다. 담을 넘어 (중략) 간신히 오쿠고텐(奧御殿·귀족 집의 안쪽에 있는 건물)에 이르러 왕비를 시해했다”고 밝혔다. 또 “생각보다 간단해 오히려 매우 놀랐다”며 자신의 감상까지 덧붙였다.

이 편지는 나고야에 사는 우표 연구가 스티브 하세가와(長谷川·77) 씨가 골동품 시장에서 발견한 것이다. 이후 ‘조선 왕비 살해와 일본인’의 저자인 재일 역사학자 김문자 씨가 진품이라고 판독했다. 김 씨는 아사히에 “사건의 세부(내용)나 가족에 관한 기술 등에 비춰볼 때 본인의 진필로 봐도 틀림없다”며 “현역 외교관이 임지에서 왕비 살해에 직접 관여했다고 알리는 편지에서 새삼 생생한 충격을 느꼈다. 아직도 불명확한 점이 많은 사건의 세부를 해명하는 열쇠가 되는 가치가 높은 자료”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유명 역사학자 나카쓰카 아키라(中塚明) 나라여자대학 명예교수 또한 “사건 발생 후 120년 이상 지나 당사자의 손으로 쓴 1차 자료가 나온 것은 의미가 크다”며 “그들이 현지인들을 어떻게 보고, 어떤 행동을 했는지 전하는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을미사변으로도 불리는 명성황후 시해 사건은 1895년 10월 8일 일본 육군 중장 출신 미우라 고로(三浦梧櫻) 당시 공사의 지휘로 일본 군인, 외교관 등이 경복궁을 기습해 명성황후를 암살하고 시신에 석유를 뿌려 불태운 사건이다. 하지만 1876년 일본에 유리하게끔 맺은 강화도 조약으로 당시 살인범들에게 조선의 재판권이 미치지 않았다. 사건 다음 해인 1896년 1월 일본 육군 장교 8명은 일본 군법회의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호리구치 등 48명은 증거 불충분 등을 이유로 석방됐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