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가 4개 이상하잖아” 버림받은 고양이…SNS 스타로 ‘묘생역전’

뉴스1 입력 2021-11-15 10:04수정 2021-11-15 1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터키에서 입양된 회색 새끼 고양이가 독특한 외모로 인해 버려졌다가 새 주인을 만나 SNS 스타로 거듭났다.

지난 14일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마이다스’라는 이름의 새끼고양이의 사연을 전했다.

두 세트의 귀, 총 네 개의 귀를 가진 러시안 블루 고양이는 귀 모양이 다른 고양이들과 다르다는 이유로 길에 버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고양이는 기형이 있다는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입양을 꺼려, 유기묘 보호소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야 했다.

주요기사
그러던 중 한 터키 여성이 이 고양이를 입양했다.

귀가 네 개인 고양이 마이다스와 함께 지내고 있는 골든 리트리버 수지.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새 주인을 만난 마이다스는 같은 집에 사는 골든 리트리버 수지와 금세 친해졌다.

이후 여성은 마이다스의 사진만을 올리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열었고, 3만 5000여 명의 누리꾼이 계정을 팔로우하며 마이다스의 애교에 푹 빠졌다.

특히 누리꾼들은 “마이다스의 귀가 요정같다”, “마이다스의 배에는 흰 하트가 그려져 있다”며 마이다스의 팬을 자처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