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빌 신고하면 1000만달러”…美, 해커 세력에 ‘경고장’ 날렸다

이은택 기자 , 김수현 기자 입력 2021-11-09 16:16수정 2021-11-09 1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AP 뉴시스
세계 최대 규모의 정육업체를 사이버 공격한 해커단체를 검거하기 위해 미국 국무부가 최대 1000만 달러(약 117억8000만 원)의 현상금을 내걸었다. 미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해외 해커 세력에 대한 ‘경고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무부는 지난 5월 정육업체 JBS SA를 사이버 공격했던 러시아 해커조직 레빌(REvil) 지도부의 신원이나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이에게 현상금을 지급하겠다고 8일 밝혔다. 레빌에 가담한 용의자 정보만 제공해도 최대 500만 달러(약 58억9000만 원)를 주겠다고 했다. 국무부는 4일에도 미국 최대 송유관 업체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을 공격했던 해킹단체 다크사이드에 1000만 달러의 현상금을 내건 바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8일 성명에서 “정부는 악의적인 사이버 공격과 범죄를 막고 범죄자들의 은신처를 찾아내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미국 법무부가 레빌과 연계된 러시아, 우크라이나 국적 해커들을 기소한 것에 대해 “나는 6월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미국이 사이버 공격의 책임을 묻기 위한 행동을 개시할 것이라고 분명히 말했다. 이것이 우리가 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레빌은 JBS SA의 전산망을 공격해 피해를 입힌 데 이어 미국 독립기념일이었던 7월 4일에는 미국 등 전 세계 기업 1500여 곳의 전산망을 마비시켰다. 레빌은 랜섬웨어 공격으로 상대방의 컴퓨터를 사용불능 상태로 만든 뒤 이를 풀어주는 조건으로 금전이나 가상화폐를 요구했다.

주요기사
해커조직의 공격으로 국가 기간시설이 잇달아 피해를 입자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한국, 미국 등 30여개 국과 대책회의를 소집하는 등 사이버 안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김수현 기자 newso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