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등 OECD 10개국·EU, 석탄화력발전 금융 제공 중단

뉴스1 입력 2021-10-22 20:42수정 2021-10-22 20: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2일 대부분의 회원국이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수출 신용 제공을 중단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번 합의에는 한국을 포함해 호주, 영국, 캐나다, 일본, 뉴질랜드, 노르웨이, 스위스, 터키, 미국 및 유럽연합(EU)이 뜻을 모았다.

OECD 37개국 가운데 이번 합의 참여국으로 포함되지 않은 나라는 멕시코, 이스라엘, 칠레, 콜롬비아 4개국뿐이다.

이번에 중단을 합의한 ‘수출 신용’에는, 국내 수출업자에게서 제품을 구매하는 해외 구매자의 자금 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제공되는 Δ정부 금융 지원 Δ다이렉트 파이낸싱 Δ보증 Δ보험 및 Δ이자율 지원 등이 포함된다.

주요기사
수출 신용 금지 조치는 탄소 포집·활용·저장 장치(CCUS) 없는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를 대상으로 한다고 OECD는 설명했다.

기존 석탄화력발전소 중에서도 오염 저감이나 수명 및 설비용량 확대 억제, CCUS 설치를 위한 개조 용도에 한해서만 수출 신용이 계속 제공된다.

이 같은 조치는 내달 1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막하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준비하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이달 말부터 효력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OECD는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