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2~18세, 화이자 효과 93%…FDA, 이달 말 5~11세도 검토

뉴스1 입력 2021-10-20 09:55수정 2021-10-20 09: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화이자 백신이 12~18세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률 93%에 이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19일(현지시간) 미국 내 델타 변이가 유행하던 지난 6~9월 실시한 연구 결과 이 같은 내용이 나왔다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기간 소아 병동 19곳으로부터 수집한 자료에 따르면 아동 입원 환자 179명 가운데 백신 미접종자는 97%였다. 이 가운데 생명 유지 장치가 필요한 중증 입원 환자는 약 16%였다.

이는 어린이 대상 백신 접종 효과를 입증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연구원들은 “CDC가 발표한 데이터가 코로나19로부터 미국 청소년들을 보호하기 위한 백신의 중요성을 재확인시켜줬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한편 화이자는 12~18세 대상 백신 접종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7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5~11세 대상 접종 승인도 신청한 상태다. FDA 자문위원회는 이달 말 해당 신청 내용을 검토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
트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