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日총리,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헌납

뉴시스 입력 2021-10-17 07:35수정 2021-10-17 07: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7일 야스쿠니(靖國) 신사의 추계예대제 시작에 맞춰 공물 ‘마사가키’를 헌납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야스쿠니 신사의 추계예대제는 17∼18일 이틀 동안 개최된다.

기시다 총리는 ‘내각 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라고 적힌 나무 명패와 함께 공물을 헌납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전에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헌납한 적이 없었다. 그러나 올해 추계예대제에는 아베 신조(安倍晉三) 전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管義偉) 전 총리가 했던 것에 따라 공물을 헌납했다.

주요기사
기시다 총리는 이와테(岩手)와 미야기(宮城), 후쿠시마(福島)현 등 동일본 대지진 피해 지역을 방문 중이어서 야스쿠니 신사를 방문하지는 않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