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발 뒤집힌 채 태어난 강아지, 수술 끝 ‘감격의 네 발’ (영상)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6 20:00수정 2021-09-16 2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 앞발이 뒤집힌 채 걸어 다니는 시기. 유튜브 캡처
성공적인 수술 후 네 발로 걷는 시기. 유튜브 캡처

선천적으로 두 앞발이 역방향인 강아지 ‘시기’가 미국의 한 수의대 의료진의 도움으로 제대로 걸을 수 있게 됐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미러는 생후 13주 된 렛 테리어 ‘시기’가 교정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쳐 이제는 네 발로 완전한 걸음을 걸을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시기는 선천적으로 두 앞발이 뒤집혀 발꿈치로 걸어 다니는 강아지로 언론에 알려진 바 있다.

이를 접한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한 동물보호단체는 과거 같은 교정 수술을 집도해 성공했던 미국 오클라호마주립대 수의학과 의료진을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고 ‘시기’의 교정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고 한다.

수술을 마친 시기. Oklahoma State Veterinary College

수술을 집도한 에릭 클레리 박사는 “(과거 수술 받은 강아지와 마찬가지로) 시기의 문제는 발이 아닌 발꿈치 부분에 있었다”라며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발꿈치 관절이 빠져 앞다리 아래 절반이 심하게 뒤틀린 상태였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다만 CT 검사 결과, 시기의 경우 선천적으로 발꿈치 아래 뼈가 현저히 변형된 상태였기에 일부 뼈를 부러뜨리는 등 보다 복잡한 수술이 진행됐었다고 한다.

살고자 하는 시기의 의지였을까. 시기는 지난 5월 12일 진행된 수술을 무사히 마쳤고 몇 주 뒤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을 정도로 뼈가 튼튼해지는 기적을 보였다.

금세 걷는 법을 다시 배우기 시작했고 여느 강아지와 다름없이 네 발로 당당히 설 수 있게 됐다.

수술 후 네 발로 선 시기. Oklahoma State Veterinary College

클레리 박사는 “(회복력이 빨라) 곧 걷는 법을 터득해 마당에서 공을 쫓아다닐 수 있을 것”이라며 “(과거 수술받은 강아지와 같이)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시기의 해피 엔딩은 언론의 보도와 대학 홍보팀의 합작 덕분이라며 이러한 교정 수술이 가능하다는 점을 널리 알렸기 때문에 행복한 결말을 마주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